북한: 기독교 박해 프로필

북한이 12년 연속 기독교 박해가 세계 최악의 나라라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약 450,000명의 기독교인이 북한에 거주하고 있습니다. 무신론 국가로 선언되었지만 많은 감시 기관은 종교가 정부에서 부과한 개인 숭배라고 보고합니다.

북한의 2010년 헌법은 계속해서 ‘종교의 자유’를 허용하고 있어 건물을 지을 수 있는 능력과 예식을 거행할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하고 있다. 그러나 같은 맥락에서 제68조는 누구도 종교를 이용하여 “국가 또는 사회 질서에 해를 끼치는” 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이 진술은 기독교인을 박해하는 데 사용되는 허점입니다. 정부는 지도자에 대한 숭배를 요구하기 때문에 다른 종류의 숭배는 국가에 해를 끼치는 것으로 간주됩니다.

현재 수도에는 2개의 개신교 교회, 1개의 가톨릭 교회, 1개의 러시아 정교회가 있습니다. 그러나 한인 난민들의 보고에 따르면 이 교회들은 대부분 관광객들을 위해 철저히 감시되고 있으며 일부는 공식 성직자가 없다고 합니다. 또한 1950년 이전에 기독교인이었던 가정들로 구성된 500개의 “가정교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그들은 지도자와 물질 없이 모이는 것이 허용됩니다.

북한 기독교인들은 대부분 노동 수용소로 보내져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극심한 고통과 죽음을 당하기도 합니다. 수용소에서 석방되지 않습니다. 이 죄수들은 평생 거기에 있습니다. 그러나 그들의 문장은 사람을 넘어선다. 또한 가족과 때로는 동료도 포함됩니다. 이 사람들에게 유일한 희망은 탈출입니다. 수용소에 있는 기독교인의 보수적인 추정치는 50,000에서 70,000 사이입니다.

북한자유연대(North Korea Freedom Coalition) 의장인 수잔 숄티(Suzanne Scholte)는 최근 미 의회가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에 대해 질책했다. 그녀는 나치 독일의 잔학 행위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세계에 약속했지만 그들은 수십 년 동안 정치범 수용소에서 북한의 잔학 행위를 알고 있었고 아무 것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게 다가 아니다. 일부 기 오피러브 독교인은 사형에 직면합니다. 한국은 2014년 3월 김정은 위원장이 교회 건축비를 받았다는 이유로 33명을 처형하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언론의 주목을 받은 미국인과 관련된 3건의 사례가 있습니다. Kenneth Bae, Jeffrey Fowle, Matthew Miller입니다.

그렇다면 기독교인들은 왜 북한을 떠나지 않는가? 그들은 할 수 없습니다. 정부의 동의 없이 북한을 떠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이 그리스도인들이 떠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탈출하는 것입니다. 한국과 중국은 이 난민들의 주요 목표입니다. 일부는 성공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노력하다 죽습니다.